유라시아평화원정대, 30여 일째 몽골 및 러시아 19개 도시 지나 모스크바 도착

유라시아평화원정대, 러시아 횡단 중 러시아 튜멘시에서 환대
러시아 튜멘시 환대 속… 러시아 국영방송 직접 인터뷰

2022-07-05 11:40 출처: 트랜스유라시아

러시아 방송과 인터뷰 중인 한미영 대표(출처: OTB)

유라시아평화원정대 테스트 드라이빙 아카이브

부산--(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05일 -- 유라시아평화원정대 공동주관사인 트랜스유라시아는 유라시아평화원정대(이하 원정대)가 7월 4일 몽골 2개 도시와 러시아 19개 도시를 거쳐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에 도착했다고 5일 밝혔다.

원정대가 6월 1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통관 절차를 마무리하고 135일간의 유라시아 대륙 횡단을 시작한 지 18여 일 만이다.

유라시아평화원정대는 거치는 도시마다 2030월드엑스포 개최지로 부산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고, 이런 목소리에 러시아 일대 고려인과 현지인들까지 호응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노보시비르스크와 옴스크주에서는 고려인 연합회 김 알렉산더 회장이 다음 도시로 넘어갈 때까지 에스코트했을 뿐만 아니라, 튜멘주에서는 시 차원에서 음식 대접을 했다.

특히 튜멘주 이고르삼카에브 명예영사는 자비로 한국의 우정공원을 설립할 정도로 친한 러시아인으로 이번 평화원정대원들을 위한 환대 및 부산의 2030월드엑스포 유치를 함께 기원했다. 이런 내용을 담아 러시아 제1국영방송이 뉴스로 송출했으며 예카테린부르크에서도 원정대의 취지와 일정을 카메라에 담았다.

7월 4일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에 도착한 유라시아평화원정대는 7월 6일 라트비아 국경을 넘을 예정이다. 원정대에 따르면 러시아 지역 내에서도 대장정 취지에 공감하고 지지하겠다는 현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트랜스유라시아와 부산일보, 부산항만공사, 동명대학교, 사색의향기가 주최하는 이번 대장정은 부산이 유라시아의 시종점이며 2030월드엑스포 최적의 개최지임을 알리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이번 유라시아평화원정대 러시아 멘토 박정곤 교수는 “한국의 많은 단체를 안내해 왔으나 유라시아평화원정대만큼 러시아 현지인들의 관심을 받는 경우는 없었다. 아마도 유라시아 대륙을 평화로 이어 가겠다는 취지에 많은 공감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라시아 평화원정대는 블라디보스토크와 이르쿠츠크, 치타, 튜멘, 예카페린부르크, 모스크바 등 러시아 내 도시마다 미리 준비한 현수막 등으로 2030월드엑스포 홍보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러시아 현지인들도 이런 퍼포먼스를 볼 때면 먼저 달려와 함께 포즈를 취하거나 원정대 행렬이 지날 때는 함께 파이팅을 외친다. 원정대는 특히 젊은이들이 많은 거리에서는 홍보 퍼포먼스 하는 것을 보고 수십 명이 먼저 뛰어와 함께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원정대는 원정 과정에서 펼치는 다양한 활동을 블로그나 유튜브 페이스북 등에 올리며 2030월드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해 세계인의 공감대를 끌어내는 온라인 홍보 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유라시아 평화원정대는 앞으로 라트비아 국경을 넘어 리투아니아 폴란드를 거쳐 독일 등 유럽으로 건너가 대장정을 이어 나가게 된다.

유라시아 평화원정대 한미영 부단장(트랜스유라시아 대표)은 “이번 원정은 유라시아의 출발점인 부산의 도시 브랜딩을 완성하고 아울러 2030부산월드엑스포의 성공적인 유치를 홍보함으로써 글로벌 부산을 만드는 새로운 계기가 되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러시아 구간에서는 러시아에 사는 고려인들 및 현지인들이 우리를 형제처럼 따뜻하게 대해 줬다”고 말했다.

유라시아평화원정대는 자동차(SUV 차량)를 직접 운전해 유라시아 동쪽 끝인 한반도 부산에서 출발해서 서울 시베리아를 거쳐 유라시아 서쪽 끝인 포르투갈 리스본을 돌아서 다시 부산으로 돌아오는 유라시아 대륙 횡단 프로그램으로 135여 일간 4만㎞를 달리며 28개국 83개 도시를 방문한다.

유라시아평화원정대는 첫째로, 사람과 문화의 뉴 휴먼 실크로드를 구축하고, 둘째로 유라시아 마을 연합을 추진하며, 셋째로 유라시아 대륙의 시·종착점으로 부산을 브랜딩해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기원하고 홍보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다.

트랜스유라시아 개요

트랜스유라시아는 동북아 중심도시 부산을 관광 랜드마크화하기 위해 부산이 유라시아 대륙의 시발점임을 알리는 각종 국제대회 개최 및 부대행사를 추진함과 아울러 부산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홍보 기획 및 연관 사업간 공동사업 추진 등 부산 관광사업의 발전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