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돌파구, ‘XXL레오타드 안나수이 손거울’ 2월 6일~9일 서강대학교 메리홀 대극장서 개최

‘부모의 세계에 갇힌 아이들’
과도한 경쟁에 내몰린 아이들이 끝자락에서 마주하는 ‘우정’
“당신은 다름을 인정하고 편견 없이 내보이고 받아들일 용기가 있는가?”

2020-01-22 11:30 출처: 극단 돌파구

XXL레오타드 안나수이 손거울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1월 22일 -- 극단 돌파구는 2020년 첫 작품으로 그동안 많은 관심을 받아온 작품 ‘XXL레오타드 안나수이 손거울’을 선보인다.

이 작품은 2015년 ASAC B성년 페스티벌에서 초연작으로 선보이며 10대들의 삶에 위로를 던져주며, 과도한 경쟁에 내몰린 청소년들이 끝자락에서 마주하는 우정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창신동’, ‘날숨의 시간’ 등을 쓴 박찬규 작가와 ‘목란언니’, ‘나는 살인자입니다’, ‘날아가 버린 새’ 등의 전인철 연출이 만나 특별한 청소년이야기를 보여주며 어떤 상황에서든 불평 없이 어른들을 따라야 하는 청소년들의 일상과 고민을 깊이 있게 다룬 작품으로 2월 6일부터 9일까지 서강대학교 메리홀 대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극단 돌파구는 청소년 시기는 성인이 되는 누구나 거친 과도기적 시기가 아닌 그들의 삶 자체로 가치가 있으며 중요한 시기, 이 시기에 맺힌 무언가는 평생을 따라다니는 것으로 지나며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그러므로 이런 의미 있고 가치 있는 청소년기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이 사회에서 살아내는 인간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미성년과 비성년 그 사이에 존재하는 한 대등한 인간으로 존재하는 청소년의 이야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XXL레오타드 안나수이 손거울’은 부모의 계급의 차이, 취향의 차이, 성적의 차이 등을 작품 속 청소년들의 취향과 성향과 엮어 차별과 배제의 시선이 또래집단에게 어떻게 작동하는지 보여준다. 이를 통해 보여지는 청소년들의 대립과 결핍의 모습을 통해 세상과 만나는 인간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이 작품은 ‘고민하는 청소년들을 위한 연극’, ‘무대 위에서 전하는 실제 성장드라마’, ‘어른들이 꼭 봐야 할 청소년 이야기’ 등의 평가를 받으며 서울, 안산에 이어 대전 등의 무대에 올라 관객 공감형 작품으로 평단과 관객들로부터 인정을 받았다.

청소년 세대/기성 세대 구분하는 이분법적인 이야기가 아닌 애벌레가 성충이 되듯, 나이가 아닌 변화 자체가 중요하고 가치 있는 시기로써의 청소년의 삶을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인간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극단 돌파구만의 청소년극의 정의를 내려보고자 한다.

◇공연개요

날짜: 2020.2.6(목)~9(일) 목요일 오후 8시 / 금·토·일요일 오후 4시, 7시 / 총 7회 공연
장소: 서강대학교 메리홀 대극장

극단 돌파구 개요

극단 돌파구는 가장 연극적인 돌파구를 찾자는 미학적인 관점을 가지고 작업을 하며 동시대를 다양한 방법으로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을 구현하며, 연극적 돌파구를 찾는 것이 본 단체의 비전이다. △2019.11.5-10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2018.11.3-11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2017.12.22-30 나온씨어터 △2017.10.13-28 두산아트센터 △2017.06.10-18 남산예술센터 △2017.02.14-17 광장극장 블랙텐트 △2016.06.30-07.02 연우소극장 △2016.02.01-14 대학로예술극장 △2014년도 창단 △주요 수상실적-2015년 월간한국연극 베스트7/2017년 동아일보 동아연극상 연출상/2019년 동아일보 동아연극상 작품상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